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달간의 채식

채식 2012.07.11 23:01

솔직히 평일에는 채식하기가 쉽지 않다.

직장 사람들과 점심식사를 하게 되면, 주로 돈까스 집이나 설렁탕, 부대찌개, 김치찌개등의 식단으로 식사를 하게 된다.

주말에는 철저하게 채식을 할 수 있다.

토요일 아침 식단 - 토마토 2개, 검은콩 콩장, 김치, 아스파라거스, 오이지, 오이, 잡곡 밥으로 시작한다.

점심 식단 - 점심은 비교적 든든하게 먹는다.

     잡곡밥 한 공기, 검은콩 콩장, 콩나물, 풋고추, 오이지, 오지, 감자, 견과류인 아몬드, 건포도를 먹는다.

저녁 식단 - 저녁은 가볍게 토마토 2개, 수박 다섯쪽, 꿀을 섞어 갈아서 만든 토마토 쥬스, 오이 2개를 먹는다.

 

이 식단은 일요일까지 이어진다.

 

토요일 , 일요일은 자전거를 탄다.

자전거를 타면서 빠져나간 수분을 보충하기 위해서 보리차를 700ml 정도를 마신다.

 

평일 점심 식사는 주로 된장찌개, 순두부, 냉모밀, 냉면등을 먹는다.

요즘은 된장찌개에 고기를 제외시키고 끓여 달라고 요청한다.

 

채식을 한달간 하면서 몸이 무척이나 가벼워 졌다.

다른 채식하시는 분들과 마찬가지로 고기 냄새를 맡게 되면 속에서 역겨운 느낌이 난다.

주로 야채와 과일을 먹으면서 바뀐 점 중 하나는 술을 멀리하게 된 것이다.

예전엔 소주를 꽤나 마셨었는데, 이제는 냄새만 맡아도 고기 냄새와 마찬가지로 역겨운 느낌이 난다.

감정의 변화 또한 빼놓을 수 없다.

화가 나면 주체 못하며 감정을 삭히기 어려웠는데,

이제는 욱하는 감정 자체가 사라져 버렸다.

이래서 채식을 하는가 보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채식을 해 나갈 예정이다.

내 몸에 잘 어울리는 것 같고, 너무나도 편안한 느낌이 좋기 때문이다.

'채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건강 노후를 위해 40살이 되면 유념해야 할 8가지  (0) 2012.12.13
채식인을 위한 영양 밸런스  (0) 2012.07.14
채식이 좋은 이유  (0) 2012.07.14
한달간의 채식  (0) 2012.07.11
채식관련 사이트  (0) 2012.07.11
블로그 이미지

구본숭 하늘을사랑한사람

진실된 사람으로 태어 나기 위한 조건들, 사랑하기 위해 필요한 것을 찾습니다.